• 최종편집 2020-11-27(일)

식품의약품안전처 "조리 기구를 건강하게 사용하려면?"

음식과 함께 플라스틱을 가열해서는 안 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1 11: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후조리원 연합뉴스 오민경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국민들이 조리기구를 해롭게 사용하지 않도록 조리기구의 올바른 사용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2.jpg

 

 

전자레인지가 발전하면서 전자레인지를 활용한 식품들이 계속 출시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가정간편식을 안전하게 조리할 수 있는 '전자레인지 전용 식품용기 안전 사용과 전자레인지 식품 조리시 주의사항에 대한 가이드'를 배포하였다.

 

 

I. 전자레인지를 사용할 시 용기 사용이 가능한지를 확인한다

 

1. 전자레인지 사용이 가능한 식품용기인지를 확인한다. 종이, 유리, 도자기, 폴리프로필렌(PP) 등은 전자레인지 사용이 가능한 재질이다. 그러나 멜라민수지, 페놀수지, 요소수지, PET, 알루미늄 호일 등은 전자레인지 사용이 부적절한 재질이므로 사용하지 않는다.


2. 참고로 PP로 만든 아기 젖병은 프탈레이트류 비스페놀 A가 사용되지 않으므로 전자레인지 사용이 가능하다. 다만 긁힌 표면에 눈에 보이지 않는 미생물이나 박테리아가 증식할 수 있으니 과탄산소다로 확실하게 멸균한 다음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II. 전자레인지로 식품을 조리할 경우 주의사항


1. 기름기나 수분이 많이 들어 있는 식품은 뜨겁게 가열될 수 있으므로 보호 장갑을 끼고 꺼낸다.

2. 멜라민 수지 등은 포름알데히드가 생성될 수 있으므로 사용을 금지한다.

3. 폴리스티렌(PS) 재질은 변형이 일어나므로 전자레인지에 가열해서는 안 된다.

4. 금속용기나 알루미늄 호일은 마이크로파를 반사하여 불꽃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사용을 금한다.

5. 전자레인지 사용 시, 안전거리 30cm를 유지한다. 그래야 전자파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

 

 

III. 조리 기구 등의 안전한 사용 요령

 

1. 식품용 기구를 구입할 때는 제품의 표시사항을 확인하면 용도에 딱 맞는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식품용 기구에는 식품용, 식품용 기구 도안, PE(폴리에틸렌), PP(폴리프로필렌) 등의 재질명을 표시하도록 하고 있으며, 그에 따른 소비자 안전사항도 함께 표시되어 있다.

 

1.jpg

 

 

2. 김장철 김치를 담굴 때 대야, 소쿠리, 바가지, 김장 비닐, 고무장갑 등을 사용하게 된다. 그럴 때는 반드시 식품용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선택해서 사용하자.


3. 김치, 깍두기를 버무릴 때는 식품용으로 제조된 플라스틱 재질 또는 스테인레스 재질의 대야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고무로 만들어진 대야는 재활용 원료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카드뮴 등의 중금속이 용출될 우려가 있다. 실제로 고무 대야는 식품용 기구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4. 플라스틱 재질은 고온에서 외형의 변형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가열된 식품을 담는 용도로 사용하지 않는다. 특히 플라스틱 국자나 바가지를 국 냄비에 넣고 음식과 함께 가열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음식의 건강에 매우 좋지 않다. 그럴 바에는 차라리 스테인레스 국자를 사용하자.


5. 국물을 우려낼 때 농산물 포장 용도로 제조된 양파망을 사용하지 않는다. 양파망을 뜨거운 온도로 끓이면 양파망의 붉은색 색소 등이 녹아 나올 수 있다. 사용을 꼭 하겠다면 식품용으로 제조된 스테인레스 재질의 육수망(통)을 사용한다.

 

6. 패스트푸드 매장 등에서 제공하는 광고용 종이를 쟁반 위에 깔아두고 음식을 담지 말자. 인쇄용 잉크가 식품에 묻을 수 있다. 특히 감자튀김이나 케첩 등은 더욱 그렇다.

 


 

 

rayqueen banner.gif

아이의 건강을 지켜주세요. 6세대 레이퀸 살균 소독기

 

 

전체댓글 0

  • 589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식품의약품안전처 "조리 기구를 건강하게 사용하려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