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5(일)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 별세, 상속세 10조원 규모될 듯

증여액이 30억 원을 넘으면 최고세율 50% 적용, 특수 관계인은 20% 할증세까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6 15: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후조리원 연합뉴스 김지윤 기자] = 국내 주식 부호 1위였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별세함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 등 상속인들이 내야 할 세금의 규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jpg

 

 

2014년 이 회장이 쓰러진 뒤 삼성그룹의 이재용 부회장이 사실상 그룹 총수 역할을 하면서 승계는 거의 마무리된 상태이다. 특히 이듬해엔 경영권 승계의 핵심이라고 할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간 합병을 단행했다.

 

 

증여액이 30억 원을 넘으면 최고세율 50% 적용, 특수 관계인은 20% 할증세까지

 

당시 이 합병이 이재용 부회장에게 유리하도록 불법적으로 이뤄졌다는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이지만, 이로 인해 승계 작업의 큰 틀은 만들어 놓은 셈이다.

 

일각에서는 상속지분에 따른 삼성그룹 지배 구조에 큰 변화를 전망했지만 이 회장을 포함한 가족 지분은 5.1%에 비해 이 부회장의 지분은 삼성물산과 생명 등을 합쳐 15.7%이다. 이 회장의 지분이 가족들에게 분할 상속돼도 이 부회장 중심의 지배 구조는 영향이 적을 거란 예상이다. 문제는 상속인들이 내야 할 상속 금액이 귀추가 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지난 23일 종가 기준으로 18조 2251억 원(삼성전자 2억4927만3200주, 지분율 4.18% △삼성전자 우선주 61만9900주, 0.08% △삼성SDS 9701주, 0.01% △삼성물산 542만5733주, 2.88% △삼성생명 4151만9180주, 20.76%)이 넘는다.

 

이처럼 이 회장이 생전 보유한 자산 규모가 천문학적인 규모인 만큼 상속세 역시 천문학적일 수밖에 없다. 상속세 법령에 따르면 증여액이 30억 원을 넘으면 최고세율 50%가 적용되고, 고인이 최대주주 또는 그 특수 관계인이라면 평가액에 20%의 할증이 붙는다.


이 회장은 앞서 열거한 주식 보유 회사 4개 계열사의 특수 관계인으로, 상속세 법상 모두 최대주주 할증 대상인 셈이다. 따라서 이들 4개 계열사 지분 상속에 대한 상속세 총액은 평가액 18조 2천억 원에 20%를 할증한 후, 그 절반이 상속세가 된다. 상속세 자진 신고자에 적용되는 3% 공제를 고려하더라도 주식 상속세 총액은 10조 6천억여 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상속인들, 10조 원대 상속세 재원 마련 고심


또한 부동산 등 다른 재산에 대한 세율은 50%가 적용된다. 상속인들은 상속세 총액 가운데 자신이 상속받은 비율만큼 납부하게 되는데 문제는 상속세 규모가 워낙 큰 만큼 한 번에 납부하기보다는 연부연납제도를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연부연납은 연 이자 1.8%를 적용해 ‘1/6’'의 금액을 먼저 낸 뒤 나머지를 5년간 분할 납부하는 방식이다.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고(故) 구본무 회장에게 물려받은 재산에 대한 상속세 9215억 원을 이 같은 방식으로 내고 있다. 상속세 신고·납부 기한은 내년 4월 말까지다.


이와 관련해 이 부회장의 10조 원대 이상으로 예상되는 상속세 재원 마련 방식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식담보대출이나 삼성그룹 일부 계열사 지분 매각, 배당 확대를 통한 배당 수익 확충 등의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건희 회장의 사망으로 삼성은 본격적인 이재용 시대가 열리게 되었다. 재배 구조 공고화, 국정 농단과 불법 경영권 승계 관련 재판 등의 과제를 어떻게 슬기롭게 해결할지 관심이 쏠린다.

 

 

 

 

1.jpg

효과 높은 산후조리원 마케팅을 하려면?

 

 

전체댓글 0

  • 752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 별세, 상속세 10조원 규모될 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