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일)

8월 30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5 단계 시행

수도권 음식점은 9시까지만 영업, 나머지 시간은 배달만 가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29 14: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후조리원 연합뉴스 김지윤 기자] = 29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대비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을 앞둔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3.jpg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로 방역 효과를 보지 못한다면 3단계 격상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하였다.

 

 

수도권의 모든 음식점은 9시까지만 영업, 나머지 시간은 배달만 가능

 

정부는 수도권 상황을 심각하다고 보고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현행 2단계에서 30일 0시부터 2.5단계로 격상하였다. 그리고 다음 달 6일까지 8일간 47만여개 영업시설의 운영이 제한된다. 2.5단계가 시행되면 수도권 음식점과 제과점의 경우 오후 9시까지는 정상 영업을 할 수 있지만, 9시 이후부터 다음날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스타벅스와 같은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은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매장 내에서 음식과 음료 섭취를 할 수 없고, 포장과 배달 주문만 가능하다. 다만 개인이 운영하는 소규모 카페는 이번 조치에 해당하지 않는다.

 

또 실내체육시설(헬스장, 당구장, 골프연습장, 배드민턴장, 볼링장, 수영장, 스쿼시장, 에어로빅장, 체육도장, 탁구장 등 )은 아예 운영이 중단된다. 야외 골프장이나 축구장 등 실외체육시설의 경우 방역수칙을 준수하면 운영은 가능하다.


이와 함께 아동과 청소년을 감염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수도권 학원의 대면 수업도 금지와 독서실, 스터디카페에도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졌으며, 감염병 취약계층의 요양병원, 요양시설에서는 면회가 금지된다. 주·야간 보호센터, 무더위쉼터 등 고령층이 이용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휴원이 권고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금이 수도권 확산세를 꺾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국민 여러분과 정부가 합심해 앞으로 8일간 배수의 진을 치고 지금의 위기를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934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8월 30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5 단계 시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